애널리스트: 아세안은 중국과 미국이 모두

애널리스트: 아세안은 중국과 미국이 모두 필요합니다
프놈펜: 중국과 미국이 지정학적으로 이 지역에서 영향력을 놓고 경쟁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ASEAN이 하나의 초강대국을 선택하고 하나의 초강대국을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말합니다. ASEAN은 중국과 미국이라는 두 개의 초강대국이 필요합니다.

애널리스트

캄보디아 왕립아카데미 국제관계연구소의 킨 피아 소장은 초강대국 간의 갈등이 발생하면 작은 지역과 작은 국가는 항상 “당신은 죽었다.
“코끼리는 싸우고 개미는 죽는다.”
ASEAN 헌장 및 중심 원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는 ASEAN을 분리할 수 없게 만들지 않습니다.
그는 7월 14일 “새로운 맥락에서 중국과 미국 사이의 아세안(ASEAN)”에 관한 원탁 토론회에서 연설했다. 캄보디아 왕립 아카데미에서.

Kin Phea는 “ASEAN은 다른 초강대국 대신 한 초강대국을 선택할 이유가 없으며 초강대국에 합류할 수 없습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즉, ASEAN은 피해야 합니다. “ASEAN은 경제, 전략, 안보 및 무역 측면에서 중국과 미국 모두를 필요로 합니다.”


또한 아세안을 미래 강대국의 독점적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리로 만들지 않고 분명한 원칙을 견지해 아세안의 통합을 촉구했다.
그러나 이 새로운 상황에서 쉽지 않습니다.

그는 “ASEAN은 초강대국의 폰은 아니지만 초강대국과의 경기는 쉽지 않다”며 “아뇨,

바구니에 호랑이가 든 바구니를 들고 다니는 것과 같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세안은 미국과 중국의 중요한 경제 및 무역 파트너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10년 이상 아세안의 최대 교역 상대국이 되었고, 미국은 교역 상대국이 되었습니다.

애널리스트

토토사이트 Phea씨는 ASEAN이 지역조직으로서 그 영향력에 직면해 주요 지역문제를 해결하는 데 ‘타액’이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은 세계 제1강국의 역할을 지키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해 제1강국의 자리를 노리고 있다.

그는 “따라서 미국과 아세안에 대한 이러한 지정학적 도전은 미국 내 세력균형을 위한 방패가 될 수 있다”며 “인도태평양 지역은 중국의 영향력이 동남아시아에서 너무 강해지는 것을 막으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윈윈(win-win) 정책을 통해 소프트 파워를 이용해 영향력과 명성을 확대해 왔다.”정치 이념보다는 경제적 가치의 발전에.”

7월 12일 Prak Sokhon 미국 국무부 차관보와 Daniel Kritenbrink는 ASEAN-미국 대화 파트너십을 심화하기 위한 약속을 재확인했습니다.
올해 캄보디아에서 열리는 ASEAN-US 정상회의에서 ASEAN-US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표합니다.
Kritenbrink는 캄보디아의 성공적인 ASEAN 의장국에 대한 미국의 지원을 재확인했습니다.more news

베테랑 저널리스트 퓨이 케아는 토론회에서 아세안이 미국을 사랑하지만 아세안과 중국은 친절하다고 말했다.
“ASEAN은 중국 없이는 할 수 없고 미국 없이는 할 수 없습니다.
즉, 거의 모든 미국인과 중국인은 아버지와 어머니와 같습니다.

따라서 아세안은 둘 다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