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메르 박사 학위 수상

크메르 박사 학위 수상
TPO(Transcultural Psychosocial Organization)의 사무총장인 Chim Sotheara는 거의 30년 동안 지역 사회의 심리적 문제에 대해 연구하기로 선택한 이유는 가족과 지역 사회에서 소외된 환자를 볼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의 작업에 대한 그의 헌신은 최근 “아시아의 노벨상”을 수상하는 데 기여했습니다.

크메르 박사

오피사이트 8월 말, Raymon Magsaysay 재단은 Sotheara에게 제64회 Raymon Magsaysay Award(일각에서는 아시아의 노벨상이라고 함)를 수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소라는 상을 받고 너무 기뻤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그가 자신의 이름을 부를지 모른다는 생각이 없었기 때문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우리는 그것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습니다. 내가 지명되었는지 또는 누가 나를 지명했는지 알지 못했습니다. 발표는 완전히 뜬금없었다.

나는 그것이 정교한 사기일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실제로 내가 이겼다고 믿어야 하는지 확신이 서지 않았습니다.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해서 더 의심스러웠다”고 말했다. more news

그가 수상이 진짜라고 확신한 것은 재단이 2년 간의 연구와 인터뷰의 증거를 제시했을 때였습니다. 그들은 그의 직원들과 의료 분야에서

일하는 다양한 사람들을 인터뷰하여 그와 TPO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그는 고등 교육을 받은 의사들이 종종 도시의 대형 병원에서 일하는 것을 선호하지만 자신이 가장 잘할 수 있다고 생각되는 지역 사회에서

일하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습니다.

“심리적 문제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치료하려면 가족과 지역사회의 참여가 필요합니다. 따라서 TPO와 함께 커뮤니티에서 일하기로 한

나의 결정은 중요했고 분명히 심사위원들의 공감을 얻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크메르 박사

그의 수상의 또 다른 요인은 크메르 루즈 재판소와의 광범위한 작업이었습니다. 원래 크메르 루즈의 희생자였던 그는 의학을 공부한 후 동료

희생자들을 돕기 위해 돌아왔습니다.

그는 캄보디아에서 볼 수 있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유사한 증후군인 ‘깨진 용기’ 또는 트라우마를 의미하는 ‘박바트’에 대한 연구를 매우

중시했고, 그의 서양 의학 훈련을 적응할 수 있었습니다. 캄보디아의 문화적 맥락.

“내 자격만 있으면 높은 연봉을 받고 해외에서 일할 사람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한다. 캄보디아로의 귀국 결정도 수상에 영향을 미쳤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거의 모든 국가에서 심리적 문제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캄보디아는 많은 정신 건강 문제가 있지만 전문 의료 서비스는 여전히 미흡합니다.

“정신 건강 문제는 줄어들지 않고 증가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가 알고 있듯이, Covid-19 전염병은 많은 사람들에게 추가적인

부담을 주었습니다. 이것은 물론 캄보디아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지만 이곳이 제가 일하는 곳입니다. 코로나19는 어떤 식으로든 심리적으로 거의 모든 사람에게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의 정신 건강에 대한 인식이 여전히 낮지만 20여 년 전에 현장에서 일하기 시작했을 때보다 훨씬 높다고 덧붙였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몸이 좋지 않다고 말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도움이 필요합니다. 그는 특히 젊은이들 사이에서 이것을 알아차렸다.